TYPE ON



얼마 전에 포켓몬 썬문 예약구매 등에 대해 알아보다가 우연히 피카츄 대량발생 중 (ピカチュウ 大量発生チュウ)이라는 이벤트(8/7 ~ 8/14)에 대해 알게 됐다. 우리나라에서도 2년 전에 DDP에서 했었던 기억이 있는데 마침 이 행사의 마지막 날에 갈 시간이 나서 마지막 날인 14일은 무조건 요코하마에 가기로 했다. 마침 행사가 열리는 미나토미라이(みなとみらい) 지역은 한 번도 안 가본 곳이라, 이참에 여기도 둘러보고 싶었다.

기차를 타고 사쿠라기초역(桜木町駅)까지 갔다. 다들 같은 생각인지,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여기서 내렸다.


기차를 내리자마자 반겨준 것은 역시 피카츄였다. 벌써 역 안내판에 이미 여러 마리가 나와있다.


계단을 내려가도...

역무원 피카츄가 우리를 반겨준다.

군데군데 행사관계자들이 피카츄 모자를 나눠주고 있다.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수많은 사람들이 쓰고 있어서 나도 자연스럽게 쓰고 돌아다녔다.


역 밖으로 나오자마자 역 앞 광장에 수많은 피카츄가 포진해있다. 사람들이 피카츄와 사진 찍으려고 굉장히 복잡했다.

피카츄가 미나토미라이 지역을 전세 낸 마냥, 고개를 돌려도 피카츄 뿐이다.


아까 모자를 받으면서 행사 가이드도 함께 받았다. 랜드마크 플라자에서 어떤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어서 천천히 그쪽으로 이동했다.





랜드마크 타워에 가는 길에도 피카츄가 참 많이 있다.


랜드마크 타워 앞에 도착했고 바로 이어서 랜드마크 플라자로 이동했다.


수많은 사람들이 그 공연을 보려고 이미 대기하고 있었다.



틈틈이 시간을 내 포켓몬고도 했다.



3, 4층 정도 되는 곳에서도 공연을 보려고 사람들이 서있었다.



자리를 잡은 뒤에도 포켓몬고를 하면서 시간을 좀 더 보냈다. 이 행사 때문인지, 괜히 포켓몬이 많이 나오는 느낌이었다. 물론 그렇게 좋은 포켓몬이 나오지는 않았다.



드디어 공연이 시작됐다. 다양한 복장의 피카츄와 댄서들이 나와 함께 춤을 췄다.



뒤뚱뒤뚱 거리며 춤을 추는 피카츄가 굉장히 귀여웠다.



지하1층 한가운데는 피카츄 관련 상품들을 판매하고 있었다.



아까 공연장이었던 곳을 찍어봤다. 벌써 다음 타임 공연을 보기위해 사람들이 앉아있었다. 



랜드마크타워 주변을 둘러본 뒤, 아카렌가창고(横浜赤レンガ倉庫)쪽으로 갔다. 아까부터 보니 대형 피카츄와 수많은 사람들이 야외에서 뭔가를 하고 있었다.



지도를 보며 천천히 구경하며 갔다.



원래 가려고 했던 컵라면 박물관. 시간이 없어서 가지 못했다.



포켓몬고에 진동기능이 있어서 화면을 보면서 걷지 않아도 된다는 홍보문을 들고 있다. 실제로 해보니 포켓몬이 등장하면 그 때만 진동이 와서 보다 안전하게 게임을 즐길 수 있었다. 다만 게임이 계속 켜져있어야 하는 건 함정. 아마 포켓몬고 플러스도 비슷하게 작동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걷고 걸은 끝에 행사장에 도착했다. 하지만 더위와 인파때문에 빠르게 지쳤다. 많이 보지는 못하고 그냥 쉬러 나왔다.


바다가 보이는 공원쪽으로 이동에 휴식을 취했다. 오랜만에 찾는 평화 같았다.



충분히 휴식을 취한 뒤 요코하마를 떠났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

티스토리 툴바